장기고객할인·보너스마일리지 등 미적용…정률형 결합할인율도 축소
KT "로밍·VIP 혜택 확대…5G에 맞는 새 혜택으로 대체"


KT가 지난 5일 LTE보다 비싼 요금제로 5G 서비스를 출시했지만 일부 고객은 각종 할인제도 등 혜택이 축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5G 요금제에 대해 일부 할인제도와 적립제도, 상품, 멤버십 등을 적용하지 않는다고 최근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미적용 할인제도는 월 이용요금이 일정액 이상이면 1만원가량을 할인해 주는 사용기간 선택 할인서비스(쇼킹스폰서 기본형)와 장기고객 할인 등이다.

보너스 마일리지와 장기할인 마일리지, 기변포인트 프로그램, 심플 적립 프로그램 등 적립제도도 적용되지 않는다.

최대 10명으로 묶인 그룹 간 통신요금을 최대 50% 할인하는 '완소친 할인제'와 데이터를 본인 명의의 태블릿PC 등 다양한 기기에서 공유해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 쉐어링'도 미적용 대상이다.

우량고객 장기할인과 온라인 가입신청 요금할인 등도 5G 이용자에게는 제공되지 않는다.

19년간 KT를 이용 중인 한 고객은 "5G 가입자 유치에 열성인 KT가 기존 고객들에게는 할인을 축소하는 것 같다"며 "미리 고객의 동의를 얻지 않고 일방적으로 서비스를 중지하거나 줄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KT, 5G 서비스 요금 높이고도 고객 혜택은 줄이나

이에 대해 KT는 초고속·초저지연 장점을 가진 5G 서비스에 맞는 새 혜택으로 대체한 것이라며 VIP 혜택과 로밍서비스 혜택 등은 확대했다고 반박했다.

LTE 완전 무제한 요금제보다 9천원 저렴한 '슈퍼플랜 베이직'은 카카오톡 등을 원활히 사용할 수 있는 최대 100Kbps(초당 킬로비트) 속도의 해외 로밍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KT는 가입 24개월 후 갤럭시S10 5G 단말기를 반납하고 기기변경할 경우 출고가의 50%까지 보장해주는 '슈퍼체인지'와 갤럭시 S10 5G를 12개월 대여할 경우 24개월 할부금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슈퍼렌탈' 등 고객 혜택 프로그램도 내놨다.

지난 6일 5G 가입자 3만명 중 슈퍼체인지 또는 슈퍼렌탈을 선택한 고객은 1만3천여명으로 약 43%에 달했다.

신설된 멤버십 VVIP 등급은 슈퍼플랜 스페셜·프리미엄 가입자와 연간 200만원 이상 쓴 가입자를 대상으로 매년 15만 포인트를 제공한다.

매월 뚜레쥬르 케이크 최대 3만원 할인, CGV 1데이(Day) 무비패스, 아웃백 조건부 3만원 할인, 서울랜드 자유이용권 2인 무료, 인천공항 라운지 무료 중 한 가지 혜택도 준다.
KT, 5G 서비스 요금 높이고도 고객 혜택은 줄이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