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고객과 차별 단통법 위반 소지…초기 고객 유치 '진흙탕 싸움'

이통사들이 5일 시작한 5G스마트폰 개통 과정에서 판매점주들에게 기존 판매장려금(리베이트)에 '웃돈'을 얹어주면서까지 5G 전환을 유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실속있는 5G 서비스 경쟁 대신 초기 가입자 부풀리기에 목을 매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통사, 5G고객 유치 '과열'…5G폰 개통한 판매점 직원에 '웃돈'

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KT와 LG유플러스는 전날부터 판매점주를 대상으로 갤럭시S10 5G 모델을 개통할 경우 기존 판매장려금 외 추가 지원금을 주고 있다.

KT 내부 문건으로 추정되는 내용에 따르면 KT는 판매점 대표자가 5∼6일 갤럭시S10 5G를 개통했을 때 개통일 기준 리베이트에 더해 10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5일부터 8일까지 전 판매점 직원 최대 2명에게 추가로 27만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통사 평균으로 형성된 리베이트 가격(50만원 수준)에 27만원을 더하고 공시지원금까지 받으면 LG유플러스의 경우 최저20만원대에 갤럭시S10 5G를 살 수 있는 셈이다.

KT는 갤럭시S10 5G 출시일인 5일 하루 2만2천여대를 개통했다고 밝혔고, LG유플러스도 초기 물량(2만여대)을 완판했다고 공개한 바 있다.

이통3사 전국 판매점은 1만8천여개, 직영 대리점은 6천여개다.

이들 개통 물량이 첫날 물량에 일정 부분포함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통사, 5G고객 유치 '과열'…5G폰 개통한 판매점 직원에 '웃돈'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위반 소지도 있다.

자사 직원도 아닌 유통망 관계자에게 이처럼 추가 리베이트를 주는 것은 단통법이 금지한 이용자 차별에 해당한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판매점 직원에게 일반인과 차이 나는 혜택을 제공하는 것은 이용자 차별로, 단통법 위반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T 측은 이러한 의혹과 관련해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SK텔레콤은 판매점 관계자를 대상으로 추가 리베이트를 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통신 3사는 초기 5G 가입자 유치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LG유플러스가 전날 오전 공시지원금을 기존(3일)보다 상향해 최대 47만5천원을 준다고 발표하자, SK텔레콤은 같은 날 오후 단통법 위반을 감수하면서 공시지원금을 54만6천원까지 올렸다.

KT는 이에 참전하지 않았으나, 조만간 상향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전날 이통3사의 번호이동 건수는 1만5천791건이었다.

통신사별로 보면 SK텔레콤이 585명, KT가 109명 순감한 반면 LG유플러스는 694명 순증했다.

그러나 KT는 6일 오후 5시 50분 가입자 3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가입자가 5일 개통시작 6시간 30분 만에 1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하루 만에 3배로 늘었다.

5G 가입자 3만명의 가입지역을 분석한 결과 서울·수도권이 50%로 압도적으로 많고, 영남 24%, 호남 12%, 충청 10%, 강원 3% 등이다.

5G 가입자 3만명 중 가입 24개월 후 기기변경시 갤럭시S10 5G의 최대 50%를 보장해주는 '슈퍼체인지' 또는 12개월대여 프로그램인 '슈퍼렌탈'을 선택한 고객은 약 43%에 달하는 1만3천여명이다.

통신사 관계자는 "일부 이통사는 시료폰도 개통시켜 개통 숫자에 포함할 정도로 초기 5G 가입자 확보전에 불이 붙었다"며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