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와 창원시가 3일 ‘시민 중심의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창원시 산업단지·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호 지원 △마산해양 스마트도시 특화 등 관련 사업 협력 등이다.

LG CNS는 국내 대기업 최초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인증을 획득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토부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참여 민간업체 연합인 ‘스마트시티융합얼라이언스’의 공동 회장사도 맡고 있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LG CNS는 창원시를 민·관 협력 기반의 최고 스마트 산업도시 성공모델로 조성해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추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