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연동 '무리수'
정보 유출로 수명 단축
'페북 대항마' 구글플러스, 8년 만에 사망

구글이 2일(현지시간) 페이스북·트위터의 대항마로 야심차게 선보였던 소셜미디어 ‘구글플러스(G+)’의 서비스를 종료했다.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시넷 등은 “RIP(편안하게 잠들다) 구글플러스”라며 2011년 6월 28일~2019년 4월 2일이라고 서비스의 ‘생존 기간’을 전했다.

구글플러스는 구글이 사용자 간 메시지 전송, 뉴스 공유 기능 등을 추가해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를 만들기 위해 개발한 서비스였다. 서비스 초반엔 구글의 자회사인 유튜브와 자사 이메일 서비스인 지메일(Gmail) 사용자들을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구글플러스 출범 직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전 직원을 비상 소집하기도 했다.

하지만 구글 웨이브, 구글 버즈 등에 이어 구글의 네 번째 소셜미디어 도전도 실패로 막을 내렸다. 구글플러스 사용자 중 90% 이상이 불과 수초간 플랫폼에 머물렀을 뿐이다. 유튜브 동영상을 보고 댓글을 다는데 구글플러스 계정 로그인을 연동하는 등 무리한 정책이 오히려 반발을 불러왔다. 행아웃(화상회의 앱), 구글 포토 등 인기 앱(응용프로그램)을 구글플러스와 분리했다.

지난해 10월 소프트웨어 버그(오류)로 구글플러스 사용자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서비스 종료 수순을 밟게 됐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