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태양 연구장치 공개 등
전국에서 168개 행사 열려
과학의 달 4월을 맞아 전국 과학관과 연구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과학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월 19~23일 서울 경복궁과 청계천 일대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를 비롯해 전국 62개 기관에서 168개의 과학기술 행사가 열린다고 31일 발표했다.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는 전시장이 아니라 거리에서 열린다.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열린 공간을 축제 장소로 정했다는 설명이다. 4월 19일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20일부터 23일까지 청계천, 서울마당, 세운광장, 한빛미디어파크, 보신각,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에서 전시와 체험, 강연 등의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우주발사체 누리호의 75t급 액체엔진과 초전도 핵융합 연구장치 KSTAR를 전시하는 행사가 눈에 띈다. 슈퍼 컴퓨터 5호기 누리온을 활용해 가상현실(VR)을 체험할 수도 있다.

전국 5대 국립과학관과 지역 공·사립 과학관, 연구기관 등도 152개의 크고 작은 행사를 마련했다. 과학의 달 공식 홈페이지와 과기정통부, 한국과학창의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각종 행사를 확인할 수 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