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의 국내 이용자 수가 1년 만에 세 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체 제작한 한국 드라마 ‘킹덤’의 인기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클릭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기준 넷플릭스의 국내 순방문자(PC와 스마트폰 사용자 포함)는 240만2000명을 기록했다. 1년 전인 지난해 2월엔 79만9000명 수준이었다.

넷플릭스 이용자는 지난해 10월 100만 명을 넘기며 상승곡선을 그려왔다. 올해 1월에는 전달보다 65.6% 늘어나며 단숨에 200만 명을 돌파했다. 킹덤은 지난 1월부터 방영됐다. 넷플릭스가 회당 약 20억원을 들인 좀비 소재 사극이다. ‘킹덤 효과’가 유료고객 전환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