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前 엔씨소프트 전무, 러기드코리아 신임 대표 취임

모바일 러기드 솔루션 전문기업 러기드코리아는 이재성 전 엔씨소프트 커뮤니케이션 총괄임원(전무)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재성 대표는 1970년생으로 부산중앙고와 서울대 계산통계학과를 졸업했다. 한솔PCS(현 KT)와 넷마블을 거쳐 엔씨소프트에서 홍보, 대외협력, 사회공헌 등 커뮤니케이션 총괄 임원(전무)을 지냈다.

이 대표는 2006년 사회와의 소통에서 어려움을 겪던 게임업계 최초로 메이저 상장회사의 홍보 임원(이사)에 선임됐다.

2011년에는 당시 만해도 스포츠계엔 거의 알려져 있지 않던 엔씨소프트가 우호적인 여론 속에 제9구단 NC다이노스의 창단 승인을 받아내는데 역할을 했다.

2014년에는 메이저 게임회사 중 최초로 설립된 사회공헌재단의 실행이사를 맡았다. 앞서 대학시절인 1996년에는 미국에서 열린 '코리아 평화통일 심포지엄'에 서울대 학생대표로 참석해 김일성대 학생대표를 만나 5박6일간 같이 지내는 등 소통에 높은 역량을 발휘했다.

러기드 모바일 디바이스는 충격, 물, 먼지, 극한, 폭염, 폭발위험지대 등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노트북과 태블릿이다.

군-경-소방 및 산업 현장을 중심으로 사용이 늘어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테크나비오(Technavio)에 따르면 하락세인 일반 노트북-태블릿 시장과는 달리 러기드 디바이스 시장은 2019-2023년에 매년 연 평균 7%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