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상생 클러스터 지원방안' 확정
협력사 상생·반도체 생태계 강화 지원
2만5000명 일자리 창출…반도체 생태계 기여
SK하이닉스, 반도체 상생 위해 '1조2200억원' 지원

SK하이닉스(79,100 +2.06%)가 1조2200억원 규모의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 지원방안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에 대한 정부 심의가 통과함에 따라 협력업체 상생 및 반도체 생태계 강화 계획을 확정·발표한 것이다.

SK하이닉스는 ▲상생펀드 조성 3000억원 ▲인공지능 기반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 6380억원 ▲공동 R&D 2800억원 등을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2022년 착공 예정인 첫번째 반도체 팹(FAB) 기공에 맞춰 반도체행복펀드 2000억원, 지분투자펀드 1000억원 등 상생펀드 3000억원을 조성한다. 조성된 자금은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관련 성장가능성 있는 기술혁신기업에 사업 자금 무이자 대출 및 스타트업 자금 지원, 중장기 지분 투자 등의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기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상생협력센터(가칭 WeDoTech 센터) 설립과 상생프로그램 진행에도 6380억원을 지원한다. 또 미래 인공지능·사물인터넷 기반 생태계 조성 및 반도체 역량 강화를 위한 상생프로그램 진행에 10년간 5900억원(연간 590억원)을 전달한다.

협력업체와의 공동 R&D 지원에도 10년간 2800억원(연간 280억원)을 배정했다. SK하이닉스는 2017년부터 기술 잠재력이 높은 기업을 선정해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이번에는 첫번째 팹 기공에 맞춰 대상 기업을 3개에서 두 자리 숫자로 확대해 공동 R&D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정기 SK하이닉스 홍보담당 상무는 "글로벌 경쟁력 강화의 기반이 될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되면 현재 20% 수준인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이 더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남은 절차도 잘 마무리해 국내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의 부지에 120조원을 들여 4개의 반도체 팹을 건설하는 반도체 특화 산업단지 조성 사업이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따라 2만5000명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