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다음달 출시를 앞두고 내구성 테스트 영상을 28일 공개했다.

폴더블폰을 오래 쓰기 위해서는 여러 번 접었다 펴도 흠집이 나거나 자국이 남지 않는 등 디스플레이에 변형이 없어야 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는 '신뢰성 랩'에서 일주일간 힌지(Hinge) 디자인과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내구성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친다.

5년 동안 하루 100회(총 18만2천500회) 접었다 펴는 동작을 가정해 접었다 펴는 동작을 테스트한다.

영상에서는 쉴 새 없이 기계가 갤럭시 폴드를 완전히 접었다 펴는 모습이 담겼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를 다음달 26일 미국을 시작으로 5월 3일 유럽에 출시한다.

국내에서는 5월 중순 5G 버전을 세계 최초로 내놓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