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후성심근증 치료제 'CT-G20'
283억원 규모…2023년께 출시
셀트리온은 비후성심근증 치료를 위해 개발 중인 신약 ‘CT-G20’이 일본 제약사와 독점 판권 계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2500만달러(약 283억원) 규모로 계약 시점에 10%인 250만달러(약 28억원)를 받고 상업화 과정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2250만달러(약 255억원)를 수령하게 된다. 계약 상대방은 비공개다.

이번 계약은 제약업계의 일반적인 기술 수출 방식과 다르다. 셀트리온은 자체 연구개발(R&D) 역량으로 신약을 개발하고 미국, 유럽, 한국을 제외한 국가에서는 판권 계약을 통해 신약을 판매할 계획이다. 미국, 유럽, 한국에서는 직접 판매를 계획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다음달 한국에서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첫 임상시험을 시작하고 3분기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2022년 말까지 3상을 종료하고 셀트리온제약이 생산해 2023년 출시할 계획이다.

비후성심근증은 좌측 심실 벽이 두꺼워지는 심장질환이다. 현재 치료제가 없어 환자들은 호흡곤란, 피로감, 두근거림 등의 증상 완화를 위해 고혈압약으로 사용하는 베타차단제나 항부정맥 치료제를 처방받고 있다. 미국 내 비후성심근증 환자는 약 65만 명에 환자 1인당 연간 약제비는 약 2500만원으로, 미국 시장 규모만 약 3조원으로 추산된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