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손목에 착용한 휴이노의 메모 워치(왼쪽)와 관련 앱(응용프로그램) 화면. 휴이노 제공

환자 손목에 착용한 휴이노의 메모 워치(왼쪽)와 관련 앱(응용프로그램) 화면. 휴이노 제공

국내 의료기기 기업 휴이노는 자사가 개발한 웨어러블 시계형 심전도 기기인 '메모 워치'와 인공지능(AI) 기반 분석 소프트웨어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심전도 검사 중 하나인 '홀터 심전도 검사'는 환자가 최소 4~5회 병원을 방문해야 결과를 알 수 있다. 홀터 심전도 검사는 24시간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는 장치다. 환자는 장치를 착용하는 데 1번, 24시간 후 장치를 제거하는 데 1번, 1~2주 뒤 결과를 의사에게 듣기 위해 1번 병의원을 방문해야 한다.

휴이노의 메모 워치는 사용자가 손목시계 모양의 의료기기를 착용하면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나 심전도를 측정해 의사에게 제공함으로써 환자는 불필요한 내원을 하지 않아도 되고 의사는 환자가 불편을 느끼는 순간의 심장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이 회사는 심전도 측정 기능이 탑재된 애플의 애플워치 4가 출시되기 3년 전인 2015년에 이 제품을 개발했으나 최근 식약처 허가를 받게 됐다. 지난해 9월 식약처가 주관하는 '차세대 의료기기 100 프로젝트'에 선정됐다.

길영준 휴이노 대표는 "국가가 공인한 시험기관에서 1400여 개가 넘는 검사 기준을 충족해 식약처 허가를 받았다"며 "더 빨리 제품과 서비스를 공급해 객관적인 지표를 고려해 위험한 순간을 막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