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스퀘어 에닉스 '삼국지' 한일 동시 출격

한빛소프트(대표 김유라)가 삼국지 세계관 기반의 새로운 모바일 게임을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한빛소프트는 "지난해 스퀘어 에닉스와 체결한 IP(지적재산권) 공동개발 계약에 의해 만들고 있는 '삼국지난무' 후속작 개발이 현재 최종 마무리 작업에 돌입했다"며 "검수 등 제반 절차를 거쳐 연내 한·일 동시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삼국지난무'는 2013년 출시된 스퀘어 에닉스의 모바일 간판 IP 중 하나로,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은 카드 수집형 모바일게임이다. 이번 후속작은 화려한 카툰 랜더링 그래픽에 전략성을 가미해 새로운 전략 RPG로 선보일 예정이다. 조조, 유비, 손견 등 삼국지의 영웅들이 스퀘어 에닉스의 새로운 해석과 변화된 모습으로 등장한다. 화려한 스킬 연출,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 한 시나리오 모드, 동아시아 모든 국가 유저들과 함께 즐기는 대규모 길드전이 게임의 주요 포인트다.

한빛소프트 관계자는 "삼국지를 처음 접해보는 유저나 여성 유저들도 흥미를 가질 수 있게 스퀘어 에닉스와 함께 심혈을 기울여 만들고 있다"며 "수많은 양산형 삼국지와는 차별화된 개성이 뚜렷한 삼국지 게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빛소프트는 스퀘어 에닉스의 삼국지 게임을 포함해 올해 총 3종의 모바일 게임을 론칭할 예정이다. 인기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를 게임으로 재현한 '도시어부M'(개발사 퍼플오션)을 상반기 중 서비스하기 위해 준비 중이며, 아이오넷이 개발한 '오디션 with 퍼즐'(가칭)도 연내 론칭한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