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LTE-와이파이 3단 결합기술 탑재…최고속 4Gbps 육박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와 스마트폰 간 연동 시험 등 갤럭시S10 5G 출시를 위한 핵심 테스트를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두 달간 성남 분당사옥에 있는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과 상용 현장에서 ▲ 5G 네트워크·스마트폰간 연동 시험 ▲ 인터페이스 검증 ▲ 주파수 적합성 등 수천가지 항목을 테스트했다.

실험실 특수 장비를 활용해 100여가지 가상환경을 만들어 시나리오별 테스트도 수행했다.

스마트폰 정식 출시를 위해서는 상용화 최종 관문으로 불리는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의 상용망 성능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주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에 대해 납품 검사를 실시하는 등 5G 스마트폰 첫 출시를 준비할 계획이다.

또, SK텔레콤은 5G, LTE, 와이파이를 동시에 데이터 전송에 활용하는 '3단 결합 기술'을 갤럭시S10 5G에 탑재하고 5G 상용망에서 검증을 완료했다.

LTE와 와이파이를 묶는 기술인 MPTCP를 업그레이드한 이 기술을 통해 3개 네트워크가 동시에 구축된 지역에서는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3.9Gbps이어서 4초만에 2GB급 영화 한 편을 받을 수 있다.

일반 영상보다 용량이 4~6배 많은 가상현실(VR)이나 초고화질 미디어(UHD) 콘텐츠에는 미디어 데이터 소모량을 30% 이상 줄여주는 '5G 미디어 압축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5G의 초저지연 특성을 활용한 5G 미디어 압축 기술을 적용하면 VR 이용 고객이 응시하는 시야를 중심으로 일부 구간만 스트리밍하고, 시선 이동에 따라 추가 구간을 순식간에 내려받아 재조합하기 때문에 360도 전 구간을 내려받는 기존 VR 스트리밍보다 데이터 소모량을 줄일 수 있다.

동일한 화질의 콘텐츠라도 유사한 패턴을 분석해 압축하는 방식으로 데이터 용량을 최대 50%까지 줄이는 미디어 코덱인 HEVC도 갤럭시S10 5G와 5G 콘텐츠에 적용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고객군(群), 시간, 위치, 상황에 맞춘 5G상품·서비스를 쉽게 개발하기 위해 '5G 비즈 플랫폼'을 서버에 구축했다.

이 플랫폼은 다양한 서비스 유형을 미리 준비해 두고, 이를 고객 요구사항에 맞춰 조합해 빠르게 상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SK텔레콤은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공지능 네트워크 '탱고'를 업그레이드하고 5G 기지국과 교환국에 상용화한다.

탱고는 전국 기지국에서 생성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안테나 방향, 커버리지 등 통신 품질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고 트래픽 급증 등 품질 변화 요인을 사전에 예측해 스스로 해결한다.

'탱고 5G'는 LTE보다 2~3배 많은 기지국을 요구하는 5G네트워크 특성에 맞게 기계 학습(Machine Learning)과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고도화했다.
SKT, 갤럭시S10 5G 핵심 테스트 완료…이번주 납품 검사

[표] '5G-LTE-와이파이' 결합에 따른 최고 속도
┌─────────┬─────────┬────────┬────────┐
│ 구분 │ SK텔레콤 최고속 │5G-LTE-와이파이 │ 5G-LTE 결합 │
│ │ │ 3단 결합 │ │
├─────────┼─────────┼────────┼────────┤
│ 5G │ 1.5Gbps │ 최대 3.9Gbps │ 최대 2.7Gbps │
├─────────┼─────────┤ │ │
│ LTE │ 1.2Gbps │ │ │
├─────────┼─────────┤ ├────────┤
│ 와이파이 │ 1.2Gbps │ │ │
└─────────┴─────────┴────────┴────────┘
(자료: SKT)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