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센터용 차세대 표준
기존 SSD 대비 성능 30% 향상, 수명 4배 연장
SK하이닉스가 시연에 성공한 차세대 ZNS SSD.

SK하이닉스가 시연에 성공한 차세대 ZNS SSD.

SK하이닉스가 차세대 기업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표준으로 예정된 ZNS SSD솔루션을 업계 최초로 시연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 세너제이에서 ‘2019 OCP 글로벌 써밋’이 열렸다. OCP는 세계 주요 데이터센터 기업들이 참여해 초고효율 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업향 SSD 표준 등을 논의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번 행사에는 주요 기업 및 학계 인력 약 3600여명이 참가했다.

이 자리에서 SK하이닉스는 ZNS SSD솔루션을 업계 최초로 시연했다. 이 솔루션에는 SK하이닉스가 자체 개발한 ZNS SSD 소프트웨어도 탑재됐다.

ZNS는 서버와 스토리지의 효율 향상을 위해 대형 글로벌 데이터센터 업체들이 제안한 데이터 관리 기술이다. 기존의 SSD는 정해진 공간에 사진·영상·음악 등 여러 용도의 데이터를 구분 없이 저장한다.

ZNS SSD는 각각의 저장 공간(Zone)을 지정하고 용도와 사용 빈도가 상이한 데이터를 분류 저장해 데이터 관리 효율을 높였다. 기존 SSD 대비 속도, 신뢰성 등이 30% 향상되고 수명은 4배 이상 늘어났다.

SK하이닉스는 ZNS SSD 개발을 올해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상용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박경 SK하이닉스 메모리시스템연구담당 연구위원은 "SK하이닉스는 다양한 메모리 솔루션을 연구개발 중에 있으며 ZNS SSD도 그 중의 하나”라면서 "데이터센터 고객들이 요구하는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적기에 개발해 차세대 기업용 SSD 경쟁력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