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오피스'에서 클라우드 사업전략 발표한 LG CNS
클라우드 사업전략을 발표하는 김영섭 LG CNS 사장. / 사진=LG CNS 제공

클라우드 사업전략을 발표하는 김영섭 LG CNS 사장. / 사진=LG CNS 제공

LG 계열사의 정보기술(IT) 시스템 90% 이상이 5년 안에 클라우드로 전환한다.

LG CNS는 지난 22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클라우드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클라우드 LG’ 비전을 내놓은 셈이다. LG CNS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중심으로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서비스를 병행해 2021년까지 아시아·태평양 톱3 클라우드 시스템통합(SI) 사업자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김영섭 LG CNS 사장(사진)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인 클라우드를 어떻게 적용해나가느냐가 미래 기업혁신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며 “LG CNS는 클라우드 전문기업들과의 파트너십으로 글로벌 수준 기술 역량을 빠르게 확보하고 있다. 이를 국내 기업에 확산해 시장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LG CNS는 이날 사업전략 발표를 클라우드 성격에 걸맞게 서울 중구에 위치한 ‘공유오피스’ 위워크의 LG CNS 클라우드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서 진행했다.

LG CNS는 LG그룹 클라우드 전환의 컨트롤타워를 자처했다. 계열사별 산업 특성과 사업구조를 고려한 전환 우선순위에 따라 클라우드 전환을 해나가 LG전자·화학·디스플레이 등 계열사 클라우드 전환율을 2023년까지 90% 이상으로 높일 방침이다.

클라우드 기술 환경 전환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최신 IT 신기술을 연구개발(R&D)·생산·마케팅 등 경영 프로세스 전반에 빠르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LG 계열사의 IT 시스템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70% 이상 전환할 예정이다. LG CNS는 “이같은 대규모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전환은 국내 대기업 그룹사 중 처음으로, 그룹 차원 사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비즈니스 대응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LG' 만든다…"5년내 LG계열사 90% 클라우드 전환"

이를 위해 LG CNS는 올 상반기에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클라우드엑스퍼’를 출시해 LG 계열사들이 사용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으로 제공한다.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이 선점하고 있다. 전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규모는 급성장 중으로 올해도 작년 대비 17.3%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퍼블릭 클라우드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대비 IT 비용을 대폭 절감하고 신기술을 빠르게 적용시킬 수 있는 장점을 갖는다. 실제로 AWS·MS·구글 등 글로벌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들은 플랫폼 위에 각종 IT 기술을 빠르게 적용하며 매년 새로운 기술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LG CNS는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가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우선 제공하고, 국가보호기술·개인정보 같은 민감한 정보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AWS·MS·구글 등 특정 사업자에 종속되지 않고 다수 사업자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 비즈니스 특성을 고려한 ‘멀티 클라우드’ 전략도 추진한다는 복안.

LG CNS는 이같은 사업전략을 추진해 2021년까지 클라우드 매출 및 시장점유율, 기술역량 등 종합적으로 아태지역 톱3 클라우드 SI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