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CMO 시장 50% 점유하겠다…신약·항체의약품·백신 등에도 도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올해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수주 건수를 기존 27건에서 39건으로 확대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CMO 시장의 절반을 점유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위탁생산 수주 27→39건 확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22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주주총회에 의장으로 나서 그간의 사업 성과와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설립한 지 8년 만에 30~40년의 업력을 보유한 기업을 제치고 생산 규모 면에서 1위를 달성했다"면서 "CMO와 CDO(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에 주력하면서 글로벌 톱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구체적인 사업계획과 목표도 주주에 공유했다.

김 사장은 "현재 1~3공장의 CMO 수주 건수 27건을 올해는 39건으로 12건 늘리는 게 목표"라며 "적어도 올해 말까지는 3공장 생산 능력의 50% 이상에 달하는 물량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CDO와 CRO(임상시험 수탁)에도 주력해 24건의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2020년이 되면 CDO에서 50건 이상 수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CMO 시장의 50% 점유율 달성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앞으로는 CMO, CDO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 신약과 항체의약품, 백신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다는 여지도 열어뒀다.

김 사장은 "글로벌 바이오파마의 메이저 그룹으로 진입하겠다"며 "신약으로 (사업을 확대해) 갈 수 있겠고 항체의약품, 세포치료제와 유전자치료제, 백신에도 도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항체의약품을 넘어 새로운 바이오의약품 분야에서 투자와 매출을 확대해 주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위탁생산 수주 27→39건 확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