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라인 18만개 사용처 확보
"22년간 쌓은 인프라로 가상화폐 결제 대중화 선도"
가상화폐를 이용한 로봇카페 비트2E 시연 모습.

가상화폐를 이용한 로봇카페 비트2E 시연 모습.

모바일결제 전문기업 다날이 블록체인 결제시스템을 도입한다. 가맹점인 달콤커피를 비롯해 로봇카페 '비트' 등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결제를 지원하기로 했다.

다날은 21일 창립 22주년을 맞아 경기 성남시 JS호텔에서 비전선포식을 열고 플랫폼 비즈니스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기존 모바일 결제부터 암호화폐 결제까지 아우르는 통합결제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다날은 이를 위한 차세대 통합결제 플랫폼 '모음'을 공개했다. 모음은 모바일·신용카드·암호화폐·마이너스통장 결제를 모두 지원한다.

이 가운데 암호화폐 결제는 다날의 블록체인플랫폼 자회사 페이코인에서 제공한다. 다날은 달콤커피, 비트 등 국내외 온라인 가맹점 10만곳, 오프라인 매장 8만곳에서 암호화폐 결제를 제공하고 해외사이트 결제 등에도 암호화폐 송금기술 적용을 추진한다.

다날이 결제 전문기업인 만큼 기존 블록체인 기업들과 차별화된 실사용 구현이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황용택 페이코인 대표는 "그간 시장에선 암호화폐를 투기 대상으로 봤다. 기존 블록체인 사업자들은 인프라 제공 능력이 떨어져 결제시스템 측면이 부각되지 못한 것"이라며 "다날은 22년의 결제서비스 제공 노하우를 살려 완벽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페이코인은 다음달 페이코인 월렛 출시와 함께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에도 상장된다. 전국 달콤커피 체인점과 로봇카페 비트, 다날의 온라인 가맹점 서비스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대규모 실사용이 동반되므로 투기로 인한 가치 변동은 제한적일 것으로 봤다.
다날의 블록체인 자회사 페이코인의 황용택 대표가 가상화폐 결제 시스템을 소개하고 있다.

다날의 블록체인 자회사 페이코인의 황용택 대표가 가상화폐 결제 시스템을 소개하고 있다.

사용처 확대도 계획하고 있다. 황 대표는 "다른 커피 체인점이나 편의점과도 협의중"이라며 "일본, 동남아 결제시장으로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결제시스템이 미비한 탓에 중간 수수료가 최대 25%에 달하는 동남아 시장,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간편결제 시스템 도입에 나선 일본 시장을 공략한다는 복안.

소비자들 입장에선 기존 서비스와 차이를 느끼지 못하게 하는 데 주력한다. 우수한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제공해 진입장벽을 없앴다면서 지성원 달콤 대표와 황 대표가 번갈아 애플리케이션으로 로봇카페 비트2E 이용하는 모습을 직접 선보이기도 했다.

비트2E는 KT의 인공지능(AI) 기가지니, 5세대 통신(5G) 기술이 적용된 로봇카페다. 로봇이 고객을 인식하고 개인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지 대표는 모바일결제, 황 대표는 암호화폐 결제 방식으로 각각 이용했지만 앱 이용 과정에선 별 차이가 없었다.

페이코인은 수수료를 1%로 낮추고 매일 원화로 정산해 가맹점들의 호응을 유도한다. 황 대표는 "현행 국내 법규상 암호화폐 세무처리가 어렵다. 가맹점들이 받은 암호화폐는 다날과 페이코인이 매일 원화로 정산해주고, 향후 정부가 제도를 정비한다면 모든 결제 과정이 암호화폐로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