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인베스트먼트 페스티벌 2019

IR 나선 바이오기업
유진산 파멥신 대표 "부작용 줄인 항체신약…美 임상 2상 끝나면 시판"

“파멥신은 작은 회사지만 전 세계에서 타니비루맵 임상에 참여하고 싶다는 메일이 옵니다. 항암제의 가장 큰 한계인 부작용과 내성을 획기적으로 줄인 신약을 개발하겠습니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사진)는 20일 ‘코리아 인베스트먼트 페스티벌 2019’에서 “지난해 호주에서 마친 재발성 악성 뇌종양 임상 2상에서 환자의 25%가 평균 생존 기간 4개월의 네 배인 16~17개월을 살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타니비루맵은 혈관신생(미세혈관이 과도하게 만들어지는 증상)을 막아 암세포의 성장과 전이를 억제하는 항체치료제다.

유 대표는 타니비루맵이 경쟁 의약품보다 효능이 우수할 뿐 아니라 부작용도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임상 2상 참여자의 42%에서 뇌부종이 완화되고 균형감각 손실, 시력 상실, 발작 등이 개선돼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됐다”고 했다. 파멥신은 다국적 제약사 MSD가 개발한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 악성 뇌종양 및 삼중음성유방암에 대한 병용 임상도 호주와 미국에서 추진 중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