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기업 인벤티지랩이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에 맞는 장기지속형 주사제 제조시설을 만든다고 20일 발표했다.

인벤티지랩 관계자는 “시설 구축을 위해 동탄 지식산업센터 건물을 최근 매입했다”며 “자체 공정개발팀 및 GMP 운영팀을 활용해 2020년 상반기까지 의약품 GMP 제조소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벤티지랩은 이 시설에서 회사의 서방형 플랫폼 기술인 IVL-PPFM®을 고도화해 다양한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포스텍과 공동 연구중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