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팅 자체발행 가상화폐, 사용처 확대 주력
"스타벅스·GS25 등 전국 6만개 매장서 '피톤코인' 사용가능"

보상형 라이프스타일 소셜미디어를 표방한 포레스팅은 “자체발행 가상화폐(암호화폐) 피톤코인(PTON) 사용처가 모바일쿠폰 제휴를 통해 6만개 매장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포레스팅이 내놓은 PTON은 온·오프라인에서 실사용 가능한 암호화폐로 자리잡는 데 힘 쏟고 있다. 현재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블록체인 카페 ‘디센트레’에서 PTON으로 음료를 직접 결제·구매할 수 있다.

포레스팅 HQ 관계자는 “커머스 업체와 함께 모바일쿠폰 결제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다음달부터 스타벅스 커피를 비롯해 GS25 편의점, 뚜레쥬르, 롯데시네마 등 전국 6만개 매장에서 PTON 사용이 가능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