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가상화폐 '루크' 100억개 발행
루니버스 기반 디앱도 선보인 예정
박재현 람다256 대표가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를 소개하고 있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가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를 소개하고 있다.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256이 독립법인으로 분사하면서 컨소시엄 기반 블록체인 '루니버스'를 공식 론칭(출시)한다.

람다256 주식회사는 19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루니버스 상용화 계획을 발표했다. 두나무에서 별도 법인으로 분사해 향후 블록체인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저변 확대와 사업 활성화에 나선다. 박재현 람다256 연구소장이 주식회사 대표를 맡는다.

박재현 대표는 "루니버스는 △체인환경 개선 △사용성 고도화 △보안 강화 △비용 절감 4개 분야에 집중한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2.0"이라 소개했다. 그는 "BaaS 1.0은 손쉽게 설치하고 저비용으로 관리할 수 있었지만 기존 오픈소스 블록체인을 그대로 제공해 성능과 확장성 문제를 안고 있었다. 사용성이 무척 나빴다"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루니버스가 체인환경 개선 측면에서 성능 강화와 높은 안정성, 편리한 개발환경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사용성 고도화 측면에선 유저 계정관리, 실시간 서비스 제공을 위한 자동 사인 대행, 유저정보 백업 및 관리 기능을 지원한다. 보안 강화 측면의 경우 스마트 컨트랙트 안정성, 데이터 프라이버시 준수가 강화됐고 비용 절감 측면에서는 저렴한 가스비, 사용량에 따른 자동 증설을 실현했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자체 암호화폐도 발행한다. 박 대표는 "루니버스 메인 코인 '루크(LUK)'를 100억개 규모로 발행해 메인넷 가스비, 블록 보상 재원, BaaS 사용료 등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행량 중 30억개는 블록체인 요소기술 개발 기업, 생활밀착형 서비스 개발 기업에 투자해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과 대중화에 앞장선다는 구상. 지원 대상 요소 기술로 라이덴 샤딩 보안파일시스템 오라클라이즈 프라이버시를, 생활밀착형 서비스로는 여행 물류 금융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게임·엔터테인먼트 커머스를 각각 꼽았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가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를 소개하고 있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가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를 소개하고 있다.

루크의 업비트 상장 가능성, 목표 가치 등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박광세 람다256 이사는 "자금 조달이 목적이라면 백서부터 냈을 것이다. 서비스 상용화 과정에서 필요한 '생태계 토큰'이라고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표도 "암호화폐 시장에 다단계 사기가 많다. 개인 투자자들이 현혹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루니버스 기반 분산형 애플리케이션(디앱·dApp)은 다음달부터 선보인다. E4넷의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체리, 한류 소셜 커뮤니티 플랫폼 K스타라이브, 암호화폐 보상형 Q&A(질의응답) 서비스 아하, 글로벌 언어 공유 플랫폼 직톡 등이 초기 서비스로 준비됐다.

람다256은 올 하반기에 디앱 스토어, 솔루션 마켓플레이스를 출시해 서비스 확산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앱스토어에서 원하는 앱을 고르는 것처럼 간편하게 만들어 블록체인 전문 개발자가 없어도 서비스 구축이 가능케 한다는 방침이다. 박 대표는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이 연결된 곳이라면 웹브라우저 하나로 우리 서비스를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