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츠 숌버그 독일 샤리테 대학병원 박사, 갑상선 새틀라이트 심포지엄서 주장
"충분한 셀레늄 섭취, 갑상선 기능 유지에 필수적"

체내 필수 미량 무기질인 셀레늄이 강력한 항산화 작용으로 암환자나 갑상선기능항진증 환자의 기능 유지에 필수적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독일 샤리테 대학병원(베를린 의과대학) 내분비학 연구소 루츠 숌버그 박사는 최근 대전 롯데시티호텔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팜비오 주최 갑상선 새틀라이트 심포지엄에서 "셀레늄은 셀레늄 함유 단백질 합성에 필수적이고 갑상선 호르몬 대사와 밀접한 연관이 있으므로 충분한 양의 셀레늄 섭취가 갑상선 기능 유지에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국내 갑상선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한 이번 심포지엄은 '갑상선기능항진증에서 셀레늄의 역할'을 주제로 열렸다. 셀레늄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인 숌버그 박사는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많은 지역에서 셀레늄의 섭취가 부족하고 이로 인해 갑상선 질환의 위험이 점차 증가되므로 셀레늄 섭취는 환자에게 유의하고 효과적인 보조 치료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숌버그 박사는 국내 유명 대학병원 교수들과의 개별 미팅을 통해 셀레늄이 염증, 전염성·퇴행성 질병으로부터 췌장 및 간담도를 보호할 수 있기 때문에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들에 대한 적절한 셀레늄 섭취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특히 암환자의 경우 건강한 사람에 비해 셀레늄 수치가 감소해 있어 셀레늄 보충이 필요하며, 종양세포(암세포)는 셀레늄에 의존, 증식해 셀레늄을 축적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고용량의 셀레늄을 투여함으로써 암세포에 셀레늄 중독증을 일으켜 항암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도 했다.

그는 "식물성 셀레늄인 유기셀레늄은 효과가 미미하고 지속적으로 축적이 돼 셀레늄 독성을 나타내기 때문에 복용을 권장하지 않으며, 무기셀레늄을 복용해야 효과적이며, 독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셀레늄은 의약품으로 사용되는 무기셀레늄과 건강기능성식품으로 사용되는 유기셀레늄으로 구분된다. 의약품 셀레늄으로는 독일 세팍사가 개발해 최초로 의약품으로 허가 받은 ‘세파셀’이 대표적이다. 국내서는 한국팜비오(회장 남봉길)가 지난해 5월 제품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국팜비오 관계자는 “유럽 약전에 등재된 오리지널 셀레늄 제제 세파셀의 국내 출시로 국내 암 환자 및 갑상선 환자의 증상완화에 큰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