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병환 테라젠이텍스 대표(왼쪽)와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장이 14일 협약식을 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테라젠이텍스 제공

류병환 테라젠이텍스 대표(왼쪽)와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장이 14일 협약식을 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테라젠이텍스 제공

바이오기업 테라젠이텍스(9,470 +0.53%)와 J2H바이오텍이 개발 중인 루게릭병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 ‘TEJ-1704’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KDDF)의 지원 과제로 14일 선정됐다.

류병환 테라젠이텍스 대표와 묵현상 KDDF 단장은 이날 서울 공덕동 KDDF 대회의실에서 이같은 내용의 지원 협약식을 맺었다. 테라젠이텍스 등은 KDDF에서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아 오는 2020년 6월까지 J2H바이오텍과 함께 ‘TEJ-1704’에 대한 연구를 한다.

테라젠이텍스와 J2H바이오텍은 이번 과제 연구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TEJ-1704에 대한 전임상시험 및 임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TEJ-1704는 먹는 약으로 개발되고 있다. 루게릭병 치료제는 현재 주사제가 많아 환자가 병원을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류 대표는 “KDDF와 협력해 이번 연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신약 개발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 치료제를 글로벌 신약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