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대 10나노급 16Gb LPDDR4X 칩' 기반
'초고용량·초절전' 솔루션 제공
8GB 이상 고용량 라인업 공급 3배 증가
"폴더블·5G폰에 최적"…삼성전자, 세계 최대 용량 '12GB 모바일 D램' 양산

삼성전자(45,300 -0.66%)가 역대 최대 용량의 '모바일 D램'을 양산에 돌입한다. 플래그십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지다.

삼성전자는 14일 '12GB(기가바이트) LPDDR4X(Low Power Double Data Rate 4X)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고 밝혔다. 신제품은 2세대 10나노급(1y) 16기가비트(Gb) 칩을 6개 탑재했다. 기존 '8GB 모바일 D램' 보다 용량을 1.5배 높여 역대 최대 용량을 구현했다.

모바일 업체들은 차세대 스마트폰에 5개 이상의 카메라 모듈, 대형·멀티 디스플레이, 인공지능 프로세서, 5G 통신서비스 등을 도입하고 있다. 고사양 스마트폰이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높은 용량의 D램에 대한 수요도 꾸준히 늘고 있다.

12GB LPDDR4X 모바일 D램은 대용량을 한 개의 패키지로 구현해 소비전력 효율을 높이고 배터리 탑재 면적도 키울 수 있다. 또 현재 모바일 기기에 사용되는 가장 빠른 속도인 초당 34.1기가바이트(GB)의 속도로 데이터를 읽고 쓸 수 있고, 패키지 두께도 1.1mm에 불과하다.

삼성전자는 이달 12GB 모바일 D램 양산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8GB 이상 고용량 모바일 D램 라인업의 공급 물량을 3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전세원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부사장은 "12GB 모바일 D램을 본격 양산해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필요한 모든 메모리 라인업을 공급하게 됐다"며 "D램 수요 증가에 맞춰 평택에서 생산 비중을 확대해 프리미엄 모바일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