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초 ‘듀얼 광센서’ 내시경 개발
“수술 빠르고 출혈 의료사고 예방돼”
이충희 인더스마트 대표가 회사의 의료기기 ‘ITS Model-L’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손에 들고 있는 건 기기의 구성 요소인 의료용카메라다. 뒤 화면에 파란색으로 표시된 게 혈관이 있는 부분이다. 양병훈 기자

이충희 인더스마트 대표가 회사의 의료기기 ‘ITS Model-L’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손에 들고 있는 건 기기의 구성 요소인 의료용카메라다. 뒤 화면에 파란색으로 표시된 게 혈관이 있는 부분이다. 양병훈 기자

“의사가 내시경 영상을 보고 수술을 할 때 혈관이 어딨는지를 영상에 정확하게 표시해줍니다. 기존 의료기기는 혈관 위치 인식에서 실제와 영상 간 오차가 있었는데 이를 개선했죠. 수술하기가 한결 편해져 혈관에 손상을 입히는 의료사고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이충희 인더스마트 대표(37)는 의료기기 ‘ITS Model-L’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ITS Model-L은 배, 관절, 뇌, 요도 등 다양한 부위에 사용 가능한 내시경 수술용 의료기기다. 혈관에 조영제(수술시 혈관이나 조직을 잘 볼 수 있도록 몸에 넣는 약품)를 넣은 뒤 내시경으로 보면 수술용 모니터에서 혈관이 눈에 잘 띄는 색깔로 표시된다. 덕분에 수술을 더 빠르고 편하게 할 수 있고 실수로 혈관을 절단하는 사고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 대표는 “기존 의료기기는 광선을 식별하는 이미지센서를 1개만 쓰는 반면 ITS Model-L은 2개를 활용한다”며 “이를 통해 혈관 위치 표시의 오차를 없앨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기기를 활용하면 뇌동맥류(뇌혈관 질환의 일종) 수술의 안전성과 정교함이 40%가량 향상된다”며 “이미지센서 2개를 활용하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한국 미국 중국 등 5개국에서 모두 41건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의료기기는 한 이미지센서로 가시광선과 근적외선(파장이 0.75~3㎛인 적외선)을 번갈아가며 식별합니다. 가시광선으로는 의료영상을 만들고, 근적외선으로 조영제의 위치(혈관의 위치와 같음)를 인식하죠. 두 광선을 시차를 두고 번갈아가며 인식하다보니 의료영상 속 조영제의 위치가 실시간으로 표시가 안됩니다. 반면 ITS Model-L은 별도의 이미지센서를 활용해 두 광선을 실시간으로 인식합니다. 시차가 없기 때문에 조영제의 위치가 정확하게 표시되죠.”

이 대표는 2007년 서울대 전기공학부를 졸업했다. 2009년 서울대에서 전기컴퓨터공학 석사학위를, 2013년 서울대에서 바이오엔지니어링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3~2015년 삼성전자(51,200 0.00%) 종합기술원 전문연구원, 2015년 2~12월 한국전기연구원 첨단의료기기연구본부 선임연구원을 거쳤다. 전기연구원 동료들과 함께 2016년 인더스마트를 창업했다.

이 대표는 “전기연구원 근무 당시 러시아 연구기관 5곳과 함께 서울시의 ‘세계유수연구소 유치 지원사업’에 응모해 180억원을 지원받았다”며 “당시 연구했던 것 가운데 사업화할 수 있는 게 뭔지 서울대병원과 논의하던 중 ITS Model-L의 가능성이 높게 평가돼 실제 창업에 나섰다”고 말했다.

인더스마트는 서울대병원의 각종 지원을 받고 있다. 창업 당시 서울대병원 교수 26명이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일주일에 한번씩 인더스마트의 의료기기에 대한 기능 개선 자문회의를 했다. 서울대병원이 인더스마트에 직접 지분투자를 하기도 했다. 서울대병원은 23.9%의 지분율을 보유한 3대 주주다. 이 대표는 “서울대병원이 민간기업에 직접 투자를 한 첫 사례”라며 “당시 3개 부처 장관의 결재를 받는 등 어려운 과정을 거쳐 성사시켰다”고 말했다.
이충희 인더스마트 대표가 회사의 해외 진출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이충희 인더스마트 대표가 회사의 해외 진출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ITS Model-L은 2014~2016년 국내 임상시험을 거쳐 2017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허가를 받았다. 미국으로 연구용 장비 명목으로 1개를 수출했고 국내 판매실적은 아직 없다. 이 대표는 “시제품 테스트와 예산 편성·집행 기간 등을 감안하면 구매 의사를 밝히고 실제 구매하기까지 1년 정도가 소요된다”며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동아대병원 등이 시제품 테스트를 하고 있어 곧 실적이 더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제품 성능 개선도 하고 있다. 인더스마트는 ITS Model-L의 후속 제품인 ‘ITS Model-L6K’를 지난달 출시했다. 기존 풀HD 제품에 비해 화질이 4배 뛰어난 UHD 제품이다.

이 대표는 “같은 용도의 의료기기 중 UHD급은 세계 최초”라며 “풀HD급에서는 보기 힘든 매우 가는 혈관도 UHD급에서는 보이기 때문에 수술 중 사고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허가 받은 의료기기를 개량한 것이기 때문에 임상을 안 거쳐도 되지만 기기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추가 임상을 하기로 했다”며 “지난달 전임상을 시작했으며 올 연말에는 임상에 돌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더스마트는 미국에서 자회사 판매법인을, 러시아에서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큐캐피탈파트너스에서 190억원(지분율 28.4%)의 투자를 받았다. 이르면 연말에 코스닥 상장을 할 예정이다. 미국 외에 러시아, 중국, 베트남 등지로도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이 대표는 “한국이 반도체 시장에서 세계를 주름잡는 것처럼 의료기기도 탄탄한 국가 먹거리 산업으로 키우는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