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는 서버리스 컴퓨팅 분야 기업인 이스라엘의 이과지오에 투자했다고 6일 발표했다.

서버리스 컴퓨팅은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자가 관련 시설을 구축·운영하고, 고객은 앱(응용프로그램) 구동에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급하는 서비스다.

삼성SDS 관계자는 “서버리스 컴퓨팅 서비스를 이용하면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자로부터 필요한 서버 자원을 바로 할당받고, 사용 후 자동 반환 처리되기 때문에 클라우드 인프라 확보 고민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SDS는 이과지오의 서버리스 플랫폼을 자사의 서비스형 플랫폼(PaaS)에 구축하고 관련 기술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앞서 영국 사이버보안업체 다크트레이스, 미국 그래픽처리장치(GPU) 가상화 기술업체 비트퓨전 등에도 지분투자한 바 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