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엑스박스 원 버전 북미·유럽 정식 출시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검은사막의 엑스박스 원 버전(Black Desert for Xbox One)을 현지 시각(태평양표준시) 3월 4일 북미·유럽에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검은사막 엑스박스 원 버전'은 펄어비스가 자체엔진 기술력으로 개발한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이다. 검은사막의 수준 높은 그래픽과 화려한 전투 연출이 엑스박스에서도 제대로 구현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이용자들은 ▶환상적인 4K(UHD) 화질과 콘솔로 구현된 이용자 인터페이스(UI) ▶게임 패드를 이용한 섬세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빠르고 박진감 넘치는 논 타겟팅 전투 등 콘솔 버전에 최적화된 검은사막을 즐길 수 있다.

두 차례의 베타 테스트를 통해 총 30만 명이 넘는 이용자가 참여했다. 3월 1일부터 시작된 얼리엑세스(Early Access)에서 잔존율이 86%에 달할 정도로 안정적인 게임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정식 서비스에 맞춰 10개 서버를 오픈했고 이용자가 몰리면서 7개 서버를 추가로 증설했다.

현지 공략을 위한 론칭 광고 영상 'Become Your True Self'도 공개했다. 남녀 이용자가 검은사막 세상 속으로 빠져들어 커스터마이징을 즐기고 박진감 넘치는 전투를 즐기며 모험에 나서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