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네트워크·보안기술 등 도이치텔레콤과 공동 개발키로
R&D 합작사 설립도 추진

박정호 사장 "유럽 공략 시동"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과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이 양해각서(MOU)를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과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이 양해각서(MOU)를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유럽 최대 통신사 도이치텔레콤과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 미디어, 보안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연구개발(R&D) 합작회사도 설립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지난달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3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5G를 상용화한 노하우와 네트워크 운용 기술을 5G 상용화를 앞둔 도이치텔레콤에 전수한다. 양사의 기술력과 도이치텔레콤의 유럽 시장 영향력을 바탕으로 5G 기반 차세대 미디어는 물론 보안사업 기회도 생길 것으로 예상한다. R&D 합작회사 설립 등 양사는 사업 개발과 시장 개척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최근 SK텔레콤은 기술·솔루션을 앞세워 글로벌 기업들과 동맹을 잇따라 맺고 있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에선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인 싱클레어 방송그룹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20조원대에 이르는 미국 차세대 방송 솔루션 시장에 진출키로 했다. 이번 도이치텔레콤과의 협력에 힘입어 유럽 시장에서도 네트워크, 미디어, 보안 등 분야에서 가시적 성과가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최진성 도이치텔레콤 부사장은 지난달 26일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19’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5년 전 파트너십 1단계인 정보 교류를 시작으로 SK텔레콤이 육성하는 스위스의 양자암호통신 전문기업 IDQ와 도이치텔레콤이 키우는 모바일에지X(MEX)에 상호 투자해 금융분야로 교류하는 2단계로 진입했고, 이번 협약은 3단계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 출신인 최 부사장은 “합작회사가 설립된다면 외국 통신사와의 기술협력 회사가 처음 생기는 것”이라며 “SK텔레콤이 5G 등 기술에서 앞서고 있고 도이치텔레콤은 미국과 유럽 등 14개국에서 서비스하고 있어 상호 보완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도이치텔레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럽 시장을 공략하겠다”며 “5G 시대를 맞아 핵심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외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은 “양사의 파트너십 확대가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5G 및 혁신 서비스를 진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