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한경DB

이덕화. 한경DB

이덕화가 '덕화TV'를 통해 1인 미디어에 도전했다. 첫 방송은 일단 성공적이다.

27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KBS2에서 방송된 예능 '덕화TV'의 첫회 시청률은 5.3%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대 SBS '본격 연예 한밤(5.3%)'과 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스페셜(2.4%)'을 앞섰다.

이덕화는 '덕화TV'를 통해 1인 미디어에 도전했다. 올해 67살인 그가 제대로 개인 방송을 할 수 있을지 우려하는 시선이 많았다. 그러나 이덕화는 67년 인생 경험을 진솔하고 재치 있게 풀어내며 시청자 호응을 얻었다. 유튜브도 결국은 콘텐츠가 중요하다는 것을 증명한 셈이다.

이덕화는 방송에서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얘기하면서 잔잔한 감동도 선물했다.

이덕화는 "지난 50년간 드라마와 영화, 쇼, 예능까지 두루 경험해봤지만 1인 크리에이터가 되는 것은 색다른 도전"이라며 "내 나이 또래들도 나를 보고 용기를 얻어 두려워 말고 새로운 도전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