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올림픽' MWC

이통 1위 넘어 'ICT 리더' 선언
세계적 AR 글라스·게임社 제휴…국내 증강현실 생태계 선점 나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미라마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한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미라마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한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통신 3사인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수장들이 25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19’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각각 기자 간담회를 열고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의 포부를 드러냈다. 다음달 말 국내 5G 상용화를 계기로 5G 시대 주도권을 잡겠다는 게 이들의 공통된 목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동통신시장을 넘어 정보통신기술(ICT) 복합기술로서 1등을 차지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은 5G 기술력을 바탕으로 플랫폼 사업자가 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초기 소비자대상(B2C) 시장을 선점해 5G 시장에서 1위 사업자가 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동통신시장 1등을 넘어 ICT 복합기업으로서 ‘초(超)1등’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5세대(5G) 이동통신을 통해 산업과 일상에 ‘초혁신’을 가져오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5G 시대에 적절한 단어를 고민하다 ‘초’를 정했다”며 “SK텔레콤은 초시대를 이끄는 초ICT 리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R 글라스가 스마트폰·노트북 대체”

박 사장은 ‘5G 초시대’의 핵심 기기로 증강현실(AR) 글라스를 꼽았다. 그는 “AR 글라스가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융합하고 대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AR 글라스를 쓰고 다양한 크기의 TV를 시청하거나 스포츠 경기장에서 경기와 함께 전문 해설, 실시간 데이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서비스가 앞으로 1~2년 안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AR 글라스 분야에서 세계적 업체인 미국 매직리프와 제휴하기로 했다. 계약을 맺고 한국 시장에 AR 글라스를 독점 도입해 AR 생태계를 조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AR 게임 ‘포켓몬고’를 통해 협력한 적 있는 나이언틱과 독점 제휴도 맺었다.

박 사장은 “나이언틱과 해리포터를 AR 게임으로 개발해 내놓을 것”이라며 “AR이 가져올 마법 같은 느낌을 해리포터가 잘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협업을 진행 중”이라고 공개했다. e스포츠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한 컴캐스트와 게임을 소재로 한 AR 및 가상현실(VR) 콘텐츠도 만들 계획이다. 그는 “앞으로 5~10년 안에 원격진료, 국방, 공정관리, 교육 등 사회 전반으로 AR이 확산돼 산업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박 사장은 기업과 산업 현장에 5G를 적용한 ‘초산업’ 계획도 밝혔다. 그는 “SK하이닉스에 AI 솔루션을 적용해 공정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며 “향후 5G 전용망을 구축해 축구장 3개 규모의 스마트 팩토리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실시간으로 설비 오류를 점검하고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얘기다.

박 사장은 “5G는 공장뿐 아니라 유통, 금융 등 산업 전 영역으로 확산 중이어서 산업별 대표 기업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5G가 한국 산업을 ‘스마트 인더스트리’로 탈바꿈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료방송 가입자 1000만 명 확보”

그는 미디어 서비스도 5G를 이용하면 한 단계 진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MWC19’ 전시장에서 멀리 떨어진 사람들이 VR 기기를 쓰고 가상의 장소에 모여 축구 경기를 같이 보는 ‘소셜 VR’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박 사장은 “지난달 SK브로드밴드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옥수수’와 지상파 3사의 OTT ‘푹’을 통합하기로 한 데 이어 지난 21일 티브로드와의 합병을 결정하면서 모바일 1960만 명, 유료방송 760만 명 등 총 2700만 명가량의 가입자 기반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 정도면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수준의 규모의 경제에 도달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유선 분야에서 1000만 명 정도의 가입자 규모를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도 “단순히 기업을 추가로 인수해 가입자 순위를 높이는 데는 관심이 없다”고 했다. 그는 “단순히 점유율 1위를 차지하는 게 아니라 자체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규모로 키우는 게 목표”라며 “시간이 지나면 결국 SK텔레콤이 1위를 할 것”이라고 의욕을 드러냈다.

5G 요금제에 대해선 “5G에선 현재보다 훨씬 더 많은 데이터를 쓰게 될 것”이라며 “기가바이트(GB)당 5G 요금이 더 쌀 수 있게 대용량 고객에게 맞는 요금제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사업자의 기본 서비스인 전화 품질을 높이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그는 “초고음질 음성통화, AI와 T전화의 결합 등을 통해 ‘T전화 2.0’ 시대를 열겠다”며 “상반기에 해외에서 무료로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서비스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AI가 대화에 참여해 실시간 통역을 하는 등의 서비스도 계획 중이다.

바르셀로나=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