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공개한 '접었다 펴는 폰'(폴더블폰) 갤럭시 폴드(Fold)의 미국 시장 출시 가격이 공개되자 미 IT 매체들은 "유일한 문제점은 2천 달러에 가까운 높은 가격대이다.

하지만 한계를 넘은 공로를 인정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이벤트에서 4월 26일 미국 시장에 출시하는 갤럭시 폴드의 가격을 1천980달러(약 223만 원)로 공지했다.

미국 시장에서 4G LTE 모델로 나오고, 국내에는 5월 중순 5G 전용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美 IT매체들 "갤럭시 폴드 문제는 가격…한계넘은 공로는 인정"

5G 폴더블폰은 세계 최초로 출시되는 것이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폴더블폰을 공개할 중국 화웨이는 5G 폴더블폰을 6월 중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IT매체 엔게짓(Engadget)은 21일 "갤럭시 폴드는 스펙, 내구성, 매끄러운 소프트웨어 등이 갖춰진 세련된 제품이지만 유일한 문제점은 2천 달러라는 높은 가격대"라며 "그렇지만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전력을 다한 삼성의 공로를 인정해줘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경제매체 CNBC는 "삼성과 애플은 화웨이 등 중국 기업들이 비슷한 기능을 좀 더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제품을 내놓는 바람에 점유율을 잃어가고 있었다.

하지만 폴더블폰을 통해 스마트폰의 새로운 폼팩터(form factor·기기의 구조화된 형태)를 도입하며 소비자들이 새 제품을 구매하도록 이끌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내다봤다.

IT 매체 더 버지(The Verge)는 "삼성이 폴더블 디바이스를 만들어낸 유일한 제조사는 아니지만 이를 널리 보급할 첫 번째 기업 중 하나임에는 분명해 보인다"라고 전했다.

와이어드(Wired)는 "무모한 콘셉트였던 제품이 실제로 존재하게 됐다.

당신이 실제로 접었다 펴는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것은 몇 년 뒤가 될 수도 있겠지만 이런 일이 가능하다는 것은 증명됐다"라고 보도했다.

시넷(CNET)은 "태블릿으로 펼쳐지는 첫 스마트폰이 삼성 행사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았다.

소비자들은 늘 더 큰 스크린을 원하지만 그렇다고 거대한 제품을 원하지는 않는다.

갤럭시 폴드가 이런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을 제시했다"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