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석 유유제약 대표(왼쪽)와 박영준 아이엠디팜 대표가 20일 기술이전 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유유제약 제공

최인석 유유제약 대표(왼쪽)와 박영준 아이엠디팜 대표가 20일 기술이전 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유유제약 제공

유유제약(9,620 -3.41%)이 바이오기업 아이엠디팜과 ‘나노복합체 기술을 이용한 두타스테리드 단일 정제 및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라필의 복합제 정제’ 기술을 도입하는 내용의 계약을 20일 맺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알약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의 크기를 절반 이하으로 줄일 수 있다는 게 유유제약 측의 설명이다. 알약은 크기를 줄면 복용 편의성이 높아진다. 전립선비대증은 질환 특성상 고령층 환자가 많아 복용 편의성이 매우 중요한 이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유유제약은 미국과 유럽을 제외한 전세계에서 이 기술에 대한 독점적 기술권 및 사업권을 갖게 됐다. 유유제약은 연질캡슐 형태의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두스타’를 이미 판매중이다. 이 치료제도 기존 연질캡슐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에 비해 크기가 훨씬 작다.

유유제약 관계자는 “의사에 따라 연질캡슐보다 알약을 처방하는 걸 선호하는 사람도 있다”며 “기존의 소형 연질캡슐에 더해 소형 알약까지 개발, 이 수요까지 잡아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시장에서 보폭을 넓히겠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