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샌프란시스코서 한국시간 21일 오전 4시 언팩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10주년 기념작 갤럭시S10, 폴더블폰이 21일 오전 4시 드디어 공개된다.
삼성 갤럭시 10주년 기념작 '갤S10·폴더블폰' 내일 공개

삼성전자는 20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에서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10과 폴더블폰을 공개한다.

글로벌 파트너사, 미디어 등 약 3천명이 참석한다.

삼성전자가 경쟁사 애플의 안방 격인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언팩 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만큼 전략 스마트폰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장소는 애플이 아이폰6, 아이폰7 시리즈를 발표한 곳이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언팩 행사와 함께 영국 런던, 인도 등에서 로컬 행사를 열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뉴욕 인근 롱아일랜드, 텍사스주 휴스턴 등에서는 전략 매장을 연다.

국내에서는 21일부터 삼성 디지털프라자 등 매장에서 갤럭시S10 시리즈를 전시할 예정이다.
삼성 갤럭시 10주년 기념작 '갤S10·폴더블폰' 내일 공개

갤럭시S10 시리즈는 종전 2개 모델에 더해 보급형과 5G 모델까지 총 4가지 모델로 나온다.

상단 카메라 부분 구멍을 남기고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홀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물이나 흙이 묻어도 지문을 인식할 수 있는 퀄컴의 초음파 기반 지문인식 센서를 화면에 내장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보급형인 S10e가 5.8인치로 가장 작고, S10이 6.1인치, S10플러스가 6.3인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S10과 S10플러스 모두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고 이중 S10플러스는 전면에도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다.

S10e는 후면 듀얼 카메라를 달았다.

갤럭시S10 5G 모델은 3월 8일 출시가 예상되는 다른 모델보다 다소 늦은 29일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6.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후면 쿼드(4개) 카메라와 전면 듀얼 카메라 등 총 6개의 카메라가 장착될 전망이다.

배터리는 5천mAh를 탑재하고 기본 저장 용량도 256GB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제품은 별도의 충전 케이블이 없어도 같은 기종 스마트폰 후면에 갖다 대면 충전하는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포함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10시리즈와 함께 소개되는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드'도 충전할 수 있으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 갤럭시 10주년 기념작 '갤S10·폴더블폰' 내일 공개

처음 공개되는 삼성전자 폴더블폰은 관람객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전시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폴더블폰에 대한 개발이 끝나지 않았다.

언팩 행사에서 잠시 시연하는 형태로 공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은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으로, 접었을 때 디스플레이는 4.58인치, 펼쳤을 때는 7.3인치 크기다.

디스플레이 상단 유리 대신 신소재를 이용해 더 얇은 디스플레이를 구현했고, 수십만번을 접었다 펼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접었을 때는 전화, 메시지 등을 간단히 쓰고, 펼쳤을 때는 태블릿처럼 큰 화면에서 게임이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자사 스마트폰 콘텐츠 생태계 형성에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언팩 행사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에픽게임즈, 나이언틱 등 여러 게임 업체들과의 협력도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