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10·폴더블폰 공개
'갤럭시폴드' 살펴보니

날개 펼치면 7.3인치 大화면…"스마트폰 한계 넘었다"
수십만 번 접었다 펴도 화질·내구성 손상없어
3분할 화면으로 앱 멀티태스킹…카메라 6개 탑재

4월 말 韓·美 등서 출시…가격 200만원대 예상
고동진 사장 "갤S·갤노트처럼 시리즈로 이어갈 것"


“우리는 스마트폰 혁신의 역사를 열어가고 있습니다. ‘갤럭시폴드’는 완전히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으로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넘었습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그레이엄시빅오디토리엄.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화면을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를 공개하자 행사장에 환호성이 울려퍼졌다. 고 사장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가 모바일 기술의 한계를 어떻게 극복해왔는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강조했다.

‘완전히 접히는’ 폴더블폰

세계 1위 스마트폰 업체인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전격 공개하며 글로벌 스마트폰업계의 선두를 지키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침체된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의 견제를 따돌리고 혁신적 기술로 시장을 이끌겠다는 전략이다.

갤럭시폴드는 접었을 때는 스마트폰, 펼쳤을 때는 태블릿PC가 되는 수첩 형태다. 화면 크기는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다. 펼쳤을 때의 화면은 소형 태블릿PC나 차량 내비게이션과 엇비슷한 크기다.
완전히 접히는 '갤럭시폴드'…구부리는 中 폴더블폰과 차원 다르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복합 폴리머’ 소재를 개발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50% 정도 얇은 디스플레이로 폴더블폰을 구현했다. 기존 중국 업체들이 선보인 폴더블폰이 화면이 구부러지는 형태인 반면 갤럭시폴드는 완전히 접히는 형태다. 여러 번 접었다 펴도 제품이 변형되지 않는 내구성을 갖췄다는 게 삼성 측 설명이다.

저스틴 데니스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새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 커버글라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와 수십만 번 접었다 펼쳐도 견디는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카메라와 사용성 강화

갤럭시폴드는 총 6개의 카메라를 장착했다. 후면에는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듀얼 조리개를 지원하는 12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등 트리플 카메라를 넣었다. 또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는 1000만 화소 카메라와 800만 화소 카메라의 듀얼 앞면 카메라로, 스마트폰을 접었을 때는 1000만 화소 앞면 카메라로 편리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갤럭시폴드는 사용성도 대폭 강화했다. 예컨대 엄지손가락이 자연스럽게 맞닿는 측면에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해 손쉽게 스마트폰 잠금을 풀 수 있도록 했다. 갤럭시폴드를 펼쳤을 때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배터리 등 각종 부품을 균형적으로 배치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색상은 독특한 마감 처리가 된 스페이스 실버, 코스모스 블랙, 마션 그린, 아스트로 블루 등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자연스러운 UI 구현

갤럭시폴드는 안쪽 디스플레이 비율이 4.2 대 3이다. 일반적인 스마트폰 화면을 가로로 나란히 두 개 붙여 놓은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형태에 맞춰 ‘사용자환경(UI)’도 업그레이드했다. 화면을 접은 상태에서 바깥쪽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하던 앱(응용프로그램)은 화면을 펼쳐도 안쪽 큰 디스플레이로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안쪽 화면은 다양한 앱을 한꺼번에 실행하는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했다. 12기가바이트(GB)의 대용량 램(RAM)을 장착해 화면을 3분할해서 써도 무리없이 구동할 수 있도록 했다. 예를 들어 큰 화면으로 TV 동영상을 보면서 오른쪽 상단에선 웹서핑을 하고, 그 아래서는 카카오톡 메신저를 즐길 수 있다.

구글 지도를 사용한다면 왼쪽 화면엔 대화면의 지도가 보이고 오른쪽 화면에는 다른 장소를 추천하거나 가는 곳까지의 시간을 알아보는 기능 등을 추가할 수 있다. 화면을 접었을 때 커버 디스플레이는 전화, 메시지, 알림 등 기본 기능을 맡는다.

배터리 성능도 강화했다. 갤럭시폴드의 듀얼 배터리 시스템은 장시간 사용하기에도 충분하다는 게 삼성 측 설명이다. 무선 배터리 공유를 통해 다른 스마트폰 및 웨어러블 기기를 충전할 수도 있다.

폴더블폰 생태계 구축 나서

삼성전자는 구글 등과 폴더블폰 운영체제(OS)와 UI 개발에 협력하고 있다. 폴더블폰에 최적화한 앱을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 업체들과도 협력 중이다. ‘폴더블폰 생태계’를 확대해야 판매량을 늘릴 수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임 업체 등과 적극 협업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갤럭시폴드는 이르면 4월 말께 나온다. 가격은 200만원대로 예상된다. 출시 초기에는 한국 미국 등 3~4개국에서만 출시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초기 생산량만 100만 대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내부적으로는 연간 200만~300만 대까지 판매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 사장은 “앞으로 폴더블폰을 별도의 시리즈 제품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갤럭시폴드도 갤럭시S, 갤럭시노트와 같은 브랜드로 키운다는 얘기다.

샌프란시스코=안정락 특파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