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스마트폰 게임 '트라하'…사전예약 이틀만에 100만명 돌파

게임업체 넥슨의 올해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는 스마트폰 게임 트라하(사진)가 사전예약 이틀 만에 100만 명을 끌어모았다.

18일 넥슨에 따르면 지난 14일 시작한 트라하 사전예약 등록자는 첫날 50만 명을 넘겼고, 이튿날 100만 명을 돌파했다. 기존에 없던 새로운 캐릭터를 내세운 신규 지식재산권(IP) 게임 가운데 최고 기록이라는 설명이다.

트라하는 이용자마다 자신의 캐릭터를 키워 다른 사람들과 싸우는 방식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PC용 게임에 버금가는 고화질 그래픽을 강조한 작품으로, 2~3년 지난 구형 스마트폰에선 제대로 돌아가지 않을 정도다.

넥슨은 오는 4월 18일 트라하를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미국 할리우드의 유명 배우 크리스 햄스워스를 모델로 내세우는 등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박재민 넥슨 모바일사업본부장은 “독창적인 IP와 고품질 그래픽을 바탕으로 차별화한 게임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업계에서 사전예약은 초반 흥행 가능성을 전망해볼 수 있는 잣대로 통한다. 역대 최고 기록은 2017년 8시간 만에 100만 명을 넘어선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이 갖고 있다. 오랫동안 인지도를 쌓은 리니지 IP를 활용한 게임이었다는 점에서 트라하의 사례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