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상황에 인공지능 적용해 골든타임 확보 목적
22일 사업 설명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인공지능(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실증’을 위한 신규과제 공모를 19일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180억원을 투입하는 이 사업은 의료서비스에 AI와 클라우드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 8대 중증질환 중심의 맞춤형 정밀의료 솔루션(Dr. Answer)을 개발하는 과정의 일환이다.

특히 올해에는 긴박한 응급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응급의료시스템’에 ICT를 활용하는 신규과제를 추진한다. 환자 이송시간 지체에 따른 고충을 해소하여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상태·질환·중증도에 따라 맞춤형 진단·처치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취지다.

우선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중증외상, 심정지 등 4대 응급질환을 대상으로 신고접수·응급처치·환자이송·응급실 등 응급의료 단계별로 적용 가능한 ‘AI 구급활동 지원서비스’를 개발한다. 흩어져 있는 응급의료데이터를 5G 기반으로 통합·연계·분석해 AI 학습이 가능한 클라우드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는 2~3곳의 실증지역을 정해 119구급차와 응급의료센터에 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우선 적용·테스트한 뒤, 지역 소방본부나 의료기관 등으로 확대 보급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외에도 복지부, 행안부, 소방청 등 4개 부처가 개발에서 실증에 이르기까지 상호 협업으로 진행한다.

과기정통부와 NIPA는 이 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오는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워 별관(스포타임)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