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연구 등 공동 활동으로 음식점 경영 여건 개선·외식산업 발전 도모
“자영업자들의 이야기를 더 많이 들을 것”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외식산업의 발전과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13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사무실에서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 회장(좌)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13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사무실에서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 회장(좌)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이번 협약은 외식 산업의 환경을 개선하고 업주들의 경영 역량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를 위해 양측이 가진 교육 콘텐츠와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동 교육 사업을 펼친다. 외식 산업 현황과 발전 방향에 대한 공동 조사·연구도 벌인다.

배달의민족은 무료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 안전한 오토바이 운행을 위한 '민트라이더' 캠페인,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위한 '청결왕' 프로젝트 등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달의민족은 앞으로 한국외식업중앙회를 통해 자영업자들의 이야기를 더 많이 듣고 서비스와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