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교환수단에 그칠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칠레 중앙은행이 "가상화폐(암호화폐)는 법정화폐를 대체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13일 칠레의 반독점 법원 TLDC 요청으로 칠레 중앙은행이 작성한 보고서에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는 돈을 벌기 위한 수단으로 제작된 것이며 법정화폐를 대체할 정도로 성장하지 못할 것이라고 기술됐다.

칠레 중앙은행은 “비트코인 또는 다른 암호화폐가 법적 통화를 대체할 것이란 결론을 내릴 증거가 없다”며 그 이유로 △변동성 △제한된 사용처 △느린 지불처리로 대량 도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암호화폐가 법정화폐를 비롯한 전통적 유·무형 자산을 디지털화하는 수단이 될 수 있으며 그런 경우 자유롭게 상품과 서비스를 구매하는 교환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