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지난해 매출 366억원…전년대비 2배

['쿠키퍼즐(가제)']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가 2018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11일 발표했다.

데브시스터즈의 2018년 연간 매출액은 366억원으로, 주요 게임 타이틀인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이끌어내며 작년대비 108% 확대된 수치를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작년대비 20% 손실 규모를 축소한 114억원을 나타냈으며, 당기순손실은 지분법 손익 반영, 투자자산 손상 인식 등 영업 외 비용의 일시적 증가에 따라 작년대비 22% 늘어난 195억원을 나타냈다.

4분기 기준 매출액은 108억원으로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나, 영업손실은 41억원으로 결산 비용 및 마케팅 비용이 반영되며 손실폭이 확대됐다.

데브시스터즈, 지난해 매출 366억원…전년대비 2배

데브시스터즈는 지난해 애플 앱스토어 4위와 구글 플레이 11위까지 자체 최고 매출 순위를 경신하며 전년도 대비 2배 넘게 연간 매출을 끌어올린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저력을 더욱 확대, 올해에도 매출 신장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데브시스터즈는 퍼즐부터 RPG, 전략, 도시 건설, 패션 셀럽 시뮬레이션, 소셜네트워크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과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서비스까지 총 7개의 신규 프로젝트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이 중 익숙한 3매치 스타일의 퍼즐게임과 쿠키런 IP 특유의 귀여운 매력을 결합시켜 캐주얼한 장점을 극대화한 '쿠키퍼즐(가제)'이 먼저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쿠키런 IP를 기반으로 한 또다른 프로젝트인 '쿠키런킹덤(가제)'은 쿠키들의 왕국을 건설하고 영향력을 확장하기 위해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며 전투를 벌이는 RPG와 SNG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장르로 준비 중이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