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기업 카이노스메드가 희귀질환 다계통위축증(MSA) 치료제 개발에 착수했다고 8일 발표했다.

다계통위축증은 신체의 움직임이 느려지고 뻣뻣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퇴행성 뇌질환이다. 환자 수는 국내 2000여명, 세계적으로 30여만명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카이노스메드는 이종식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교수를 개발 프로그램 책임자로 선임했다.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는 "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 ‘KM-819’의 적응증 확대 가능성을 알아보고 인체 뇌조직 검사 및 동물모델에서 MSA 치료제의 효능을 확인하는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