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선 마크로젠 회장, 靑 벤처기업 간담회서 주문

“정부가 컨트롤타워 맡고 기업이 참여해야 효율적”
‘포지티브→네거티브’ 유전자검사 규제 완화도 제안
서정선 마크로젠(30,500 -0.81%) 회장(사진)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해 “1000만명 규모의 아시아인 유전체 빅데이터 구축에 정부가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서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아시아인 유전체 빅데이터 시설을 인천 송도에 구축하면 이 지역을 아시아 바이오산업의 중심지로 키울 수 있다”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국 400만명, 북한 400만명, 아시아 다른 국가 200만명의 유전체 정보를 축적하면 여러 긍정적 파급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글로벌 제약기업들이 송도에 많이 자리를 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관련 규제가 없는 국가를 시범지역으로 관련 헬스케어 산업을 개발할 수 있다”며 “예컨대 원격의료 규제가 없는 북한에서 관련 산업을 시범적으로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빅데이터 구축 방법도 구체적으로 제안했다. 그는 정부가 5년 동안 1500억원을 투자해 30만~50만명의 유전체 빅데이터를 축적한 뒤, 나머지 950만명 정도는 민간에서 구축하자고 했다. 민간이 하는 빅데이터 구축은 소비자가 비용을 부담하거나 기업 컨소시엄이 해결할 수 있다. 서 회장은 “빅데이터를 구축해 IT강국에서 바이오강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소비자 의뢰 유전자 검사(DTC)’의 규제 완화 문제도 언급했다. 현재 국내에서 DTC는 비만, 탈모 등 웰니스(건강한 상태)와 관계 깊은 12가지만 할 수 있도록 규제된다. 특정 항목만 허용하고 나머지는 모두 불허하는 ‘포지티브 방식’의 규제다. 서 회장은 이를 일부 항목만 불허하고 나머지는 모두 허용하는 ‘네거티브 방식’의 규제로 바꿔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 간담회 참석자는 “문재인 대통령 등 정부 관계자가 서 회장의 얘기를 매우 주의 깊게 들었다”며 “특히 DTC 문제에 대해서는 고개를 끄덕이며 이해한다는 듯한 제스처를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정부가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겠다는 등의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다”며 “어렵지만 시간이 걸리더라도 문제를 풀어보자는 정도의 분위기였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