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기술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스켈터랩스는 효성ITX와 AI 대화엔진을 활용한 고객 상담 솔루션 상품 개발·공급 협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왼쪽)와 탁정미 효성ITX R&D 센터장이 업무협약을 맺었다. 스켈터랩스 제공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왼쪽)와 탁정미 효성ITX R&D 센터장이 업무협약을 맺었다. 스켈터랩스 제공

스켈터랩스는 자체 개발한 AI 대화엔진을 기반으로 복잡한 대화 내용을 인지해 그에 맞는 정보를 제공하는 ‘대화형 가상 에이전트’를 개발하기로 했다. 자연어처리 지식이 없는 개발자도 쉽게 다룰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한국어에 이어 영어, 일본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는 “AI 대화엔진이 다양한 업계에서 활용되도록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