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이 넥슨 인수전에 뛰어든다.

넷마블 관계자는 31일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 달 전 최종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어서 해외 매각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며 이처럼 결정했다고 전했다.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 인수전에 참가할 예정이다.
넷마블도 넥슨 인수 참전…"최종 참여 결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