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출하량 절반 애플이 차지
전체 스마트폰 시장은 2% 줄어
지난해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됐지만 값비싼 프리미엄폰 시장은 20% 가까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이 이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2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400달러 이상 프리미엄폰 시장 규모는 18% 증가했다. 반면 전체 스마트폰 시장은 2% 줄어들었다.

애플은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5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22%, 화웨이가 10%로 뒤를 이었다. 기존에는 애플과 삼성전자가 프리미엄폰 시장을 양분하고 있었다.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프리미엄폰 시장에 적극 뛰어들면서 화웨이가 작년 3분기 처음으로 점유율 10%를 넘겼다.

가격대별로는 800달러 이상 고가 프리미엄폰의 증가세가 가장 두드러졌다. 2017년 3분기 전체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고가 프리미엄폰은 8%에 불과했다. 그해 9월 애플이 1000달러가 넘는 아이폰X을 내놓으면서 4분기 26%로 점유율이 급등했다.

애플 아이폰XS·XS맥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구글 픽셀3 등이 출시된 뒤인 작년 10월에는 이 부문 점유율이 48%까지 높아졌다. 800달러 이상 고가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애플 점유율은 80% 이상이다. 400~600달러대 프리미엄폰 시장에선 인도 시장에서 선전한 중국 원플러스가 1위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5세대(5G) 스마트폰과 폴더블폰, 신흥시장의 저렴한 프리미엄폰 등이 프리미엄폰 시장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