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28일 서비스 지역을 경기도 일부로 확대했다.
‘타다’ 운행지역 확대… 분당·과천서도 탈 수 있다

우선 출발 가능 지역으로 경기 성남 분당구와 과천 전역을 추가했다. 지금까진 서울 안에서만 차를 부를 수 있었다. 또 도착 가능 지역에 경기 고양, 수원, 용인 전역을 추가했다.

타다 측은 서비스 범위를 넓히면서 장거리 이동에 추가 요금을 받기로 했다. 운행 거리가 20㎞를 넘어가면 10㎞마다 요금의 30%를 할증한다.

타다는 11인승 카니발을 활용한 승차공유 서비스로, 승차거부가 없고 운전자가 친절하다는 평을 받으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