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O, 프로젝트가 우량 거래소 찾도록 유도
"프로젝트·거래소 모두 불신 높은 건 한계"
책임 명문화해 신뢰 높은 거래소 찾아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에서 거래소 공개(IEO·Initial Exchange Offering)가 주목받고 있다. 기존 암호화폐 공개(ICO)와의 차이점은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아닌 거래소가 직접 진행하는 것. IEO는 정보력이 뛰어나고 전문적 역량을 갖춘 거래소가 투자자를 대신해 암호화폐를 검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규제 부재로 투자자 보호장치가 부족한 데다 개별 프로젝트나 시장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일반 투자자들에게는, 전문가들이 검증한 암호화폐에 투자할 수 있다는 점에서 IEO는 보다 매력적이다.

민간 자율가이드라인도 나왔다.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와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고려대 암호화폐 연구센터는 '최소기능제품(MVP) 개발 후 투자 자금 조달'을 골자로 한 IEO 가이드라인을 공개한 바 있다. 토큰 판매 정보와 주주현황, 재무구조 등 암호화폐 가격에 영향을 주는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이와 관련, 공태인 코인원리서치센터장은 "과거에는 증시에 상장하는 주식도 해당 회사에 직접 찾아가 재무팀에서 구입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지금은 증권사를 통해 상장이 진행된다"며 "프로젝트에 자금을 주고 암호화폐를 구입하는 ICO에서 거래소를 통한 IEO로의 변화는 자연스러운 발전 과정이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IEO를 진행했거나 추진 중인 프로젝트도 늘어나는 추세다. 싸이월드 암호화폐 클링, 해외송금 암호화폐 레밋 등이 IEO를 진행했다. 얍컴퍼니의 얍체인도 IEO를 준비하고 있다. IEO를 선택하는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늘어나자 'IEO 전문'을 표방하는 거래소도 늘어나는 추세다.

ICO에서 IEO로의 트렌드 변화는 진일보한 측면이 있다는 평가지만 문제는 남아있다. 암호화폐 프로젝트 신뢰도가 낮아 ICO가 난항을 겪은 것과 근본적으로 비슷한 고민이다. 거래소의 검증 작업을 통해 해당 암호화폐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데, 거래소 자체의 신뢰도가 낮다면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업계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난립하며 최근 200곳을 넘어섰다고 추산한다. 극소수 거래소를 제외하면 투자자 신뢰를 받는 데는 실패했다. 시세 조작이 대표적 이유다. 일부 거래소에서는 암호화폐 입출금을 막아 가격상승을 유도하는 '가두리 펌핑'이 횡행한다. 자체 암호화폐를 마구잡이로 찍어내 팔고는 투자자의 원화 출금을 막거나, 고객센터에 불만을 제기하면 회원에서 탈퇴시키는 등의 '막장 운영'도 신뢰도를 크게 떨어뜨렸다.

때문에 IEO를 준비하는 프로젝트들도 이러한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 IEO를 고려 중인 한 프로젝트 관계자는 "투자자들 신뢰를 받지 못하는 거래소에서 IEO를 진행하면 프로젝트의 신뢰도마저 깎이게 된다. 평판이 좋은 거래소들과 접촉을 시도하는 중"라고 귀띔했다.

IEO는 암호화폐 정보 제공에 있어 거래소와 프로젝트의 '연대 보증' 성격이 강하다. 프로젝트와 투자자 모두 거래소에 대한 신뢰가 매우 중요하므로 IEO가 활성화되면 궁극적으로는 신뢰도가 떨어지는 거래소들의 퇴출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IEO를 하면서 투자자에게 제공한 정보에 오류가 있다면 이를 사전 검증한 거래소가 투자금 전액 환불 등 책임을 지는 조건을 명문화한다면 어떨까. 이처럼 거래소가 제공 정보에 엄격한 책임을 진다면 IEO가 암호화폐 시장 건전화에 기여할 수 있다. 동시에 블록체인 시장의 혹독한 겨울을 우량 거래소와 악성 거래소의 '옥석'을 가리는 계기로 삼는 것도 가능하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