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하려면 휴대폰 GPS 통한 지역 인증 필요
누적 물품수 260만개·지역 인증자수 136만명
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는 중고물품 직거래 특화 서비스 ‘우리동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번개장터, 중고 직거래 전용 서비스 ‘우리동네’ 선보여

우리동네는 중고거래 시 본인의 집, 학교, 직장 근처에서 직거래를 선호하는 사용자들을 위해 기획됐다. 번개장터 앱 내에 있는 우리동네 탭을 통해 구매자의 위치를 기준으로 반경 2~10km 범위 내에서 판매 중인 물품리스트를 확인 할 수 있다. 물품이 등록된 지역 범위는 2km를 한 단위로 설정 가능하다.

이용 조건은 휴대폰 GPS를 통한 지역 인증이다. 판매자는 물품 등록 시 '우리동네’ 이용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본인이 실제 거래 희망 지역에 있다는 것을 지역 인증으로 확인 받아야 한다. 구매자 역시 물품 구매를 희망하는 지역에 살고 있다는 것을 증명 받아야 해당 지역 판매자에게 연락할 수 있다.

지역 행정 구역인 동을 기준으로 전국 약 3500개 이상의 지역에서 이용 가능하다. 우리동네에 등록된 누적 물품 수는 지난해 8월 시범 운영을 시작하고 약 6개월 만에 260만개를 넘어섰으며, 지역 인증자 수는 136만명을 돌파했다. 번개장터는 추후 다양한 직거래 편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추가하는 한편, 지역광고 상품 등 수익 창출 방안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장원귀 번개장터 대표는 “우리동네는 직거래만을 위한 기능이 별도로 필요하다는 사용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개발한 서비스”라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