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 '헴리브라' 시판 허가
주 1회 주사로 치료효과 지속
피하주사형 혈우병치료제 국내 출시

정맥주사가 아닌 피하주사형 혈우병 치료제가 국내에 출시된다.

JW중외제약은 항체보유 A형 혈우병 예방요법제 ‘헴리브라’(성분명 에미시주맙·사진)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시판 허가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일본 주가이제약이 개발한 헴리브라는 혈액응고 제8인자의 결핍으로 발생하는 A형 혈우병의 일상적 예방요법제인 유전자재조합 의약품이다. 제8인자의 혈액응고 작용기전을 모방해 활성화된 제9인자와 제10인자에 동시에 결합하는 이중특이항체 기술이 적용된 혁신신약이다.

지금까지 출시된 치료제는 모두 주 2~3회 정맥주사를 맞아야 한다. 헴리브라는 주 1회 피하주사로 예방 효과가 지속된다. 환자가 스스로 투약할 때의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고 지속효과까지 향상됐다는 평가다. 기존 치료제에 내성이 있는 환자에게도 효과가 있다. 제8인자 억제인자를 보유한 환자에게 최적의 예방요법제가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보험약가 협의를 거쳐 헴리브라를 출시할 예정이다. 신영섭 JW중외제약 대표는 “헴리브라는 희귀질환인 항체보유 A형 혈우병뿐만 항체를 보유하지 않은 환자에게도 사용할 수 있도록 효능 효과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평생 치료제를 투여받아야 하는 A형 혈우병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