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제이셀바이오, 탄저균 항원 활용한 CAR-T 기술 이전받아

캔서롭(7,740 0.00%)의 자회사 엠제이셀바이오가 고려대 산학협력단으로부터 CAR-T 개발 기술을 이전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암 환자 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이전된 기술은 탄저균 항원에 기반한 CAR-T 기술이다. 이경미 고대 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교수팀이 개발했다. 기존의 항체 기반 기술과 달리 변형된 탄저균 항원을 이용해 기존 면역세포치료제의 독성은 줄이고 암만 선별해 공격하는 효능은 높였다.

앞서 엠제이셀바이오는 유전자 교정 및 CAR-T 연구 권위자인 이백승 박사를 CTO(최고기술책임자)로 영입했다. 이번 기술이전 계약으로 고형암을 치료할 수 있는 CAR-T 기술 특허 3건과 세포치료 노하우를 확보하게 됐다.

엠제이셀바이오는 신규 항원을 기반으로 한 CAR-T 세포치료제와 자가 CAR-T 세포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범용(동종) CAR-T 세포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암이 진행되면서 과발현되는 암 항원을 새롭게 발굴하고 이를 선택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 리간드를 유전자 조작으로 T세포에 도입한 것"이라며 "개발에 성공하면 암세포를 찾아가는 능력과 종양미세환경을 억제하는 능력을 모두 가진 독보적인 CAR-T 세포치료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면역항암제와 사이토카인 등 병용치료를 통해 불응성 말기 암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치료제가 될 것"이라며 "면역항암제에 듣지 않는 종양을 잘 듣는 종양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엠제이셀바이오는 명지병원과 공동연구개발 협약을 맺었다. 명지병원 안에 연구소와 GMP 시설을 유치해 병원 안에 CAR-T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치료제 개발과정을 신속하게 임상시험으로 연결하고 즉각 환자치료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