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조스(왼쪽), 매켄지 베조스. 사진=연합뉴스

제프 베조스(왼쪽), 매켄지 베조스. 사진=연합뉴스

이혼을 발표한 제프 베이조스(54)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와 불륜설에 휩싸인 전직 TV 앵커 로런 산체스(49)도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 생활연예매체 '피플'이 11일(현지시간) 산체스는 남편인 패트릭 화이트셀(53)과 유명 이혼전문 변호사를 고용했다고 밝혔다. 베이조스가 25년 간 함께 한 부인 매켄지 베이조스(48)와 이혼을 발표한 지 이틀 만의 소식이다.

산체스는 2005년 결혼 이후 두 명의 자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피플은 "산체스와 화이트셀의 관계가 한동안 오락가락하다가 지금은 사실상 헤어진 상태"라고 말했다. 이들 부부가 고용한 웨이서 변호사는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제니퍼 가너, 앤젤리나 졸리, 데니스 리처즈, 마리아 슈라이버, 브리티니 스피어스 등 유명 연예인들의 이혼절차를 진행한 유명인이다.

앞서 베이조스는 10일 트위터에서 "오랜 기간 애정 어린 탐색과 시험적인 별거 끝에 이혼하기로 결정했다. 우리는 친구로서 공유된 삶을 계속할 것"이라며 부인 매켄지 베이조스와의 이혼을 발표했다.
산체스는 폭스 LA TV의 앵커 출신이다. 헬기 조종사 면허를 갖고 블랙옵스 에이비에이션이라는 항공촬영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베이조스는 자신의 우주탐사기업 블루오리진과 관련된 일을 산체스에게 맡겼고, 그 과정에서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